홈 > 범죄 연구 > 범죄 연구

범죄 연구

Prieur, A. (2018). Towards a criminology of structurally conditioned e…

 

 

범죄학의 이론을 연구에서 검증 ㆍ활용하고자 하는 목적은 주로 "왜 범죄를 저질렀는지 설명"하려고 할 때, 유용한 전제 정보를 제공한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이를 활용해 소위 '대책 혹은 (형사정책적)대응방안'을 도출하기까지에는 다소 어려움이 있다(저자는 '범죄 이론은 기관과 구조를 연결하는 데 어려움'이라 표현함).

 

해당 연구에서는 Meton의 긴장이론과 Katz의 범죄행위 감정적 보상에 대한 내용을 중심으로 정리한 Joke Young의 문화범죄학적 접근을 전제로 한다.

Pierre Bourdieu의 Field Theory를 통해 구조적 조건이 사회 주의자의 세계에 대한 인식과 감정적 방향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이해를 도모한다.

궁극적으로 낙서, 절도 및 폭력에 대한 연구에 관해서 이 논증이 어떻게 지지 될 수 있는지 탐구 한 후에 결론적인 논의는 현장과 감정을 결합하는 접근의 한계를 다룬다.   

 

<European Journal of Criminology, 15(3), 344-363>.

 

 

<Abstract>

 

When trying to explain why some people commit crimes while most do not, criminological theory has had a problem with linking agency and structure. A promising solution came in Jock Young’s version of cultural criminology, which integrated Merton’s strain theory with Katz’s account of the emotional rewards from criminal acts. Young claimed the core emotion behind different crimes would be a structurally caused experience of humiliation. Linking individual agency and structural conditions through emotions certainly advances understanding, but Young did not show how this linking was effectuated. Pierre Bourdieu’s field theory may contribute with a better grasp on how structural conditions influence the social agent’s perception of the world and emotional orientation towards it. After exploring how this argument may be supported with regard to empirical cases – studies of graffiti, thefts and violence – the concluding discussion deals with the limits of an approach that combines fields and emotions.

 

Keywords:Agency, structure, Bourdieu, cultural criminology, emotions, field theory(영상참조)

, , , , ,

범죄 연구
후원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NaverBand